>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롯데건설,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시설 준공
천연가스열병합 집단에너지 열공급시설로 정주여건 개선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23/09/21 [15:06]
▲ 롯데건설 신치호 플랜트사업본부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시설 준공식을 진행 중이다.     © 데일리코리아


고형폐기물연료
(SRF)에서 천연가스(LNG)로의 성공적인 연료전환 사례

 

롯데건설은 지난 18일 충청남도 예산군 삽교읍목리 114-9번지 일원에 위치한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시설 건설공사의 준공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롯데건설 신치호 플랜트사업본부장을 비롯해 홍문표 국회의원, 산업부 천영길 에너지정책실장, 충남도 유재룡 산업경제실장, 한국남부발전 이승우 사장, 한국가스공사 최연혜 사장, 내포그린에너지 나동헌 사장과 지역주민 등이 참석했다.

 

준공식에서는 충청남도 행정의 거점인 내포신도시의 안정적인 열공급을 선언 했으며, 성공적인준공을 기념하기 위해 주민과의 상생을 위한 음악회 등 문화행사도 이어졌다.

 

집단에너지시설은 지하1~지상4, 연면적 23850규모로, LNG 열병합(495MW)을 통해 내포신도시에 냉난방을 공급하며, 정주여건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집단에너지시설 준공식에 앞서 내포그린에너지가 4개월 전 상업운전을 개시했으며, 현재는 집단에너지시설의 운영정비 책임을 맡은 공동주주사인 한국남부발전이 안정적으로 운영 중이다.

 

이 사업은 최초에 2019년 가동을 목표로 고형폐기물연료(SRF)를 연료로 사용하는 집단에너지 시설 건립을 계획했지만,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로 2018년 친환경 에너지인 천연가스(LNG)로 연료를 전환했다. 이미 SRF 에너지시설 공사를 진행했던 상태에서 LNG 에너지시설로 전환한 것은 전국 최초의 사례이다.

 

이는 지역주민, 충청남도, 민간사업자가 신뢰와 책임감을 바탕으로 대화와 타협을 통해 일궈낸 민관협치의 결과로, 산업통상자원부가 성공적인 연료전환 사례로 선정했다.

 

롯데건설관계자는 국내 최고 수준의 친환경 청정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내포신도시에 안정적 에너지 공급 시설을 조성하게 되어 뜻깊다,“이번 준공으로 국가에너지 정책에 기여하고, 내포신도시뿐만 아니라 충청남도의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시설 전경     © 데일리코리아
▲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시설 전경     © 데일리코리아

 

 


아름다운 환경을 보존하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9/21 [15:06]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한전 차기사장 이르면 내달 임명…김동철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