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로공사, 고속도로 휴게소 15곳서 차량 무상 점검·정비
차량 화재, 타이어 파손 등 점검
 
유상근 기사입력  2023/07/29 [12:45]
▲ 경북 김천혁신도시에 있는 한국도로공사 본사     © 데일리코리아


한국도로공사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타이어 파손 등의 차량 결함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교통사고 방지를 위해 주기적인 차량점검을 당부했다.

 

29일 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7~2022) 고속도로에서 타이어 파손 등 차량 문제로 발생한 교통사고는 연평균 162건으로 전체 교통사고의 8.8%를 차지했다.

 

그 중 차량 화재(46%), 타이어 파손(26%) 등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하계 휴가철(7~8)에 발생한 교통사고는 연평균 32건으로 전체 차량 결함으로 발생하는 사고의 약 20%가 집중됐다.

 

공사는 지난 6월 말부터 휴가철 고속도로 휴게소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타이어파손, 차량화재 등 여름철 교통사고 주요 요인에 대해 자동차 무상 점검 및 정비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8월에는 중부내륙고속도로 성주(창원방향)휴게소를 시작으로 주요 휴게소 15곳에서 무상 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요 정비 및 점검은 타이어 마모상태 공기압 주입 차량화재 유발요인(브레이크 라이닝, 엔진룸 등) 냉각수·엔진오일 보충 등이다.

 

신송철 언론홍보팀 부장은 "고속도로 운행 차량의 정비 불량은 2차사고 등 심각한 인명피해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휴가철 장거리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사전 가까운 정비센터에서 차량점검을 받고 출발할 것"을 당부했다.

독일 우리신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7/29 [12:45]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한전 차기사장 이르면 내달 임명…김동철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