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Q&A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 살충제 모기향 성분 '알레트린' 안전성 재검증
 
유상근 기사입력  2023/07/04 [09:33]
▲     © 데일리코리아


환경부가 모기향과 살충제 등에 사용되는 물질인
'알레트린'의 안전성을 재검증한다.

 

환경부는 지난달 30'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 관리위원회'를 열고 알레트린에 대한 안전성을 재검증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알레트린은 지난 1949년 개발된 살충제 물질로 미국과 호주, 아시아 등 여러 국가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코일형 모기향과 일부 전자모기향, 에어로졸 살충제 등에 사용되고 있다.

 

앞서 관리위원회는 작년 12월 알레트린을 포함한 살생물 물질 48종의 안정성과 효과 등을 검증해 국내 사용을 최종 승인했다.

 

하지만 지난 3월 유럽연합(EU) 소속 유럽화학물질청(ECHA)"알레트린 물질이 햇빛에 노출되면 나오는 분해산물이 위험할 가능성이 있다"며 사용을 최종 불승인했다.

 

환경부는 ECHA에서 실시한 알레트린 광분해산물의 위해성 평가 방법에 한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 추가적인 안전성 검증을 진행하기로 했다.

독일 우리신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7/04 [09:33]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한전 차기사장 이르면 내달 임명…김동철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