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파트 분양가격은 오르고 분양물량은 줄어들 것
주택산업연구원 5월 아파트분양전망지수 설문조사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23/05/23 [11:02]
▲     © 데일리코리아


전국 평균 5월 아파트분양전망지수 7.5p 하락 77.7

 

 

정부의 부동산 규제완화가 이어지고 있지만 아파트 분양시장의 양극화 현상은 심해지고 있다. 수도권 아파트의 분양시장 전망은 긍정적으로 바뀌고, 지방의 아파트 분양시장 전망은 다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주택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5월 아파트분양전망지수는 전월 대비 전국 평균 7.5포인트 하락한 77.7로 나타났다. 수도권은 2.8포인트 올랐지만 지방광역시는 3.9포인트, 기타 지방은 14.1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8.4포인트(86.594.9), 경기 0.9포인트(87.288.1) 등 수도권과 대구 4.0포인트(76.080.0), 부산 2.5포인트(78.380.8) 등 일부 지방광역시에서는 전망지수가 소폭 상승했다.

 

그러나 그 이외 지역에서는 전망지수가 하락했다. 특히 전북 -21.9포인트(93.371.4), 제주 -16.9포인트(87.570.6), 충남 -16.0포인트(88.272.2), 강원 -15.1포인트(81.866.7), 전남 -15.2포인트(94.178.9), 경남 -11.7포인트(86.775.0), 경북 -10.2포인트(82.472.2) 등 기타지방에서 10포인트 이상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도 -16.3포인트(90.073.7), 울산 -13.6포인트(82.468.8)의 전망지수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주산연 관계자는 전반적인 지방 경기 침체우려와 최근 전세사기 여파로 실수요자가 아닌 갭투자자들의 지방아파트 구매 동기가 위축되고 있는 것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침체된 주택시장 상황에서 분양가격은 오르고 있어 청약쏠림과 미분양이 동시에 우려되는 상황으로, 주택사업자들은 면밀한 수요조사와 분양시기 및 가격 점검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5월 아파트 분양 가격은 오르고 분양 물량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비인기 지역을 중심으로 미분양 물량은 증가하고 있지만 수요가 꾸준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분양 물량이 줄어들고 인건비, 자재비용 상승 등으로 새로운 아파트의 분양가는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주산연이 주택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4월 대비 5월 분양가격 전망지수는 9.1포인트 상승한 100.0로 나타났다. 분양물량 전망지수는 2.3포인트 감소한 82.1, 미분양물량 전망지수는 6.0포인트 증가한 106.0으로 조사됐다.

 

주산연 관계자는 건자재가격 상승과 분양가 규제완화로 인해 분양가격 전망이 상승한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 분양가격은 상승하고 있어, 가격경쟁력과 입지여건을 갖춘 단지를 중심으로 청약시장의 양극화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분양물량은 80선으로 전월과 유사한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올해 들어 대출금리가 빠르게 하락하고 분양전망이 다소 개선된 상황에서 6월말 브릿지론 만기도래에 따른 밀어내기 분양이 증가하며 일정 수준의 분양물량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분양사업의 성공여부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분양이 진행됨에 따라 미분양 전망이 상승했다.

아름다운 환경을 보존하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5/23 [11:02]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한전 차기사장 이르면 내달 임명…김동철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