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세빛섬 옥상정원 7일부터 전면 개방
세빛섬에서 한강의 매력 즐길 수 있도록 가빛섬 옥상 무료 개방
 
김삼만 기자 기사입력  2023/05/03 [12:48]

 

▲     © 데일리코리아


반포한강공원 내 세빛섬이 한강의 아름다운 석양과 야경을 감상하고 힐링과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

 

서울시는 세빛섬을 운영하는 세빛섬과 협력해 오는 7()부터 세빛섬 내 가장 큰 섬인 가빛섬의 야외 공간(4·5)을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한다고 밝혔다.

 

세 개의 빛나는 섬이라는 뜻의 세빛섬은 한강 반포대교 남단에 위치한 세계 최대 규모의 떠 있는 인공섬이자 세계 최초 수상 컨벤션 시설로 가빛섬’, ‘채빛섬’, ‘솔빛섬’ 3개의 섬과 미디어아트갤러리(전광판)가 있는 예빛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번 옥상 개방은 한강의 다양한 매력을 즐길 수 있는 서울의 대표적인 야경명소인 세빛섬에 대한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이고자 마련됐다. 가빛섬 야외공간인 4·5층은 도심 반포대교 달빛무지개 분수쇼, 한강의 석양과 야경 등을 감상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세빛섬 옥상정원은 57()부터 오전 10~ 오후 10시까지 상시 개방(주중·주말 동일)하며 세빛섬을 찾는 시민들과 국내외 관광객이 자유롭게 한강을 감상하거나 독서, 간단한 음료 등을 즐길 수 있도록 빈백(beanbag), 벤치 등이 마련됐다.

 

동절기를 제외한 개장 기간에는 옥상 힐링 클래스(요가, 명상 프로그램 등) 클래식 공연 친환경·업사이클 마켓 인문학 강좌 등 계절별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공연장소가 필요한 소규모 전시·공연 단체에게는 사전 예약을 받아 옥상 정원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개장기념으로 7()에는 옥상 이름 공모전, 카네이션 만들기 무료 체험, 봄꽃마켓, 마술 버블쇼 등 시민이 직접 참여해 즐길 수 있고 어린이날, 어버이날 맞아 가족 단위로 찾은 방문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옥상 이름 공모전은 시민 누구나 현장 응모 및 온라인 QR접수로 참여 가능하며 선정작에는 총 100만원 상당(대상 50만원, 최우수상 20만원, 우수상 10만원(3))의 상품권도 지급한다.

 

카네이션 만들기 체험과 같이 58일 어버이날을 맞아, 가족 단위 방문객들을 위한 행사도 열린다. 포털 사이트에서 세빛섬검색 후 코사지 만들기 예약(150)시 참여 가능하며 현장(350)에서도 선착순으로 무료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봄꽃 및 모종 판매도 진행한다.

 

솜사탕 나눔(13:00~19:00), 마술 버블쇼(15:00~18:00, 매시정각~15, 4), 키다리 삐에로 아트 풍선 나눔(13:00~18:00, 매시정각~40, 6) 등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주용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이번 개장은 세빛섬이 시민들의 공간으로 자리잡는 첫걸음으로써 의미가 있다, “앞으로도 세빛섬이 시민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한강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5/03 [12:48]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한전 차기사장 이르면 내달 임명…김동철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