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분양시장 청약 경쟁률 57대 1
2021년 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
 
김기숙 기자 기사입력  2023/03/20 [12:52]
▲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마련된 GS건설 영등포자이 디그니티 모델하우스     © 데일리코리아


올해 서울 청약 경쟁률이
2021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20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달 17일 기준 서울에서는 3개 단지, 393가구(특별공급 제외) 공급에 22401명이 청약했다. 평균 경쟁률은 571이다.

 

올해 서울 청약 경쟁률은 분기별 기준 20214분기(192.51) 이후 가장 높다. 2021년까지 서울 청약 경쟁률은 세 자릿수를 기록했는데 지난해부터 하락하기 시작해 작년 3분기와 4분기엔 각각 3.31, 6.71로 한 자릿수까지 내려 앉기도 했다.

 

단지별로는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동 '영등포자이 디그니티'98가구 모집에 19478명이 몰려 198.8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날 청약한 강서구 등촌동 '등촌 지와인'81가구 모집에 493건이 접수, 6.11의 경쟁률이 나왔다. 이어 은평구 역촌동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시그니처'214가구 모집에 2430명이 몰려 경쟁률 11.41을 기록했다.

 

서울 분양시장에 활기가 도는 까닭은 정부 부동산 규제 해제가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1·3 부동산 대책을 통해 강남·서초·송파·용산구를 제외한 전 지역을 규제지역에서 풀었다. 이에 가구권, 유주택자도 1순위 청약이 가능하게 됐다. 추첨제 물량도 늘었고 전매제한도 최장 10년에서 1년으로 줄었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3/20 [12:52]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한전 차기사장 이르면 내달 임명…김동철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