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Q&A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관규 순천시장, 정원박람회 D-50 '프레스데이' 브리핑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23/02/13 [10:39]

 

▲ 정원박람회에 대해 브리핑하는 노관규 순천시장 [사진=순천시청]     © 데일리코리아
▲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D-50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홍보대사를 위촉했다(좌로부터 알베르토 몬디, 노관규 순천시장, 럭키, 배일동 명창, 다니엘 린데만)     © 데일리코리아


(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조직위원회는 10,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4월부터 7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가는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프레스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국내외 기자 및 인플루언서 등 70여 명의 취재진이 몰려 2023정원박람회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행사는 홍보대사 위촉과 노관규 시장의 박람회 브리핑, 취재진 질의응답 순서로 진행됐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일동(중요무형문화제 제5) 명창과 국내 인기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독일), 알베르토 몬디(이탈리아), 럭키(인도) 등은 한목소리로 박람회 성공개최를 응원했다.

 

위촉식에 이어 브리핑에 나선 노관규 조직위 이사장은 "이번 박람회는 창조적인 도시계획으로 미래 도시 모델을 만들어내는 것"이라며 "기후위기 시대, 2023정원박람회는 탄소 제로 실천을 위한 가장 현실적이고 효과적인 대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재해시설인 저류지를 소통과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오천그린광장' 아스팔트 도로를 광활한 잔디길로 만든 '그린아일랜드' 정원 안에서 특별한 하룻밤 '가든스테이' 맨발걷기로 건강을 챙기는 '어싱길' 국내 최초 강에 뜨는 정원 '물 위의 정원' 등 차별화된 핵심 콘텐츠도 소개했다.

 

특히 노 이사장은 박람회의 경제적인 효과를 묻는 질문에 "이번 박람회의 기대효과는 돈으로는 환산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확신했다.

 

그러면서 "기후위기 대응과 정원 문화 확산을 통한 사회구조의 변화, 모든 국민들이 한 번쯤은 겪었을 정신적, 정서적 건강에 대한 파급효과는 상상을 뛰어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예상 관람객을 묻는 질문에는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치러지는 첫 국제행사로 800만 명 이상이 방문할 것"이라며 "새만금 잼버리대회 참가를 위해 국내에 들어오는 독일 학생 2000여 명이 이미 박람회 입장을 예약해 놓을 정도"라고 전했다.

 

덧붙여 "순천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새로운 변화를 꾀하고 있다. 이러한 경험과 노하우를 언제든지 모든 도시들과 나누겠다"라고 밝히며, 2023정원박람회에 대한 적극 홍보도 요청했다.

 

한편, 홍보대사 배일동 명창은 흑두루미와 순천을 주제로 한 즉석 판소리로 호응을 불러일으키며 "판소리가 유네스코에 등재된 만큼 제 목소리로 순천의 아름다운 정신과 생태환경을 전 세계에 펼쳐보이겠다"라고 말했다.

 

또 다니엘은 "독일의 본 저류지에 영감을 받아 조성한 오천그린광장이 특히 반가웠다. 이번 정원박람회로 많은 분들이 와서 자연 속에서 힐링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반겼다.

 

알베르토는 "순천의 일몰을 특히 좋아한다. 전 세계적으로 순천이 대표 일몰지로 알려질 수 있으면 좋겠다. 홍보대사로서 열심히 박람회를 알리겠다"라고 다짐했다.

 

럭키 역시 "아름다운 순천의 정원을 많은 분들이 찾을 수 있도록 홍보에 앞장 서겠다"라며 박람회를 적극 응원했다.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를 포함해 도심까지 박람회장을 확대해 41일부터 1031일까지 개최된다.

아름다운 환경을 보존하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2/13 [10:39]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한전 차기사장 이르면 내달 임명…김동철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