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우건설, 작년 영업이익 7600억원…사상 최대 기록
매출 10조 4192억원·영업이익 7600억원·당기순이익 5080억원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23/02/02 [13:31]
▲     © 데일리코리아


대우건설이 지난해 영업이익
7600억 원을 기록하며, 시장전망치를 초과하여 창사 이래 최고치를 달성했다.

 

대우건설은 2022년 연간 경영실적 잠정집계 결과(연결기준) 매출 104192억 원, 영업이익 7600억 원, 당기순이익 5080억 원의 누계 실적을 기록했다고 31일 공시했다.

 

대우건설은 2022년 말 기준 전년 대비 20.0% 증가한 10419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사업부문별로는 주택건축사업부문 63590억 원 토목사업부문 18973억 원 플랜트사업부문 14460억 원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연결종속기업 7169억 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은 전년 실적(7383억 원) 대비 2.9% 증가한 7600억 원을 기록하며 영업이익률 7.29%를 기록했고, 당기순이익도 전년 실적(4849억 원) 대비 4.8% 증가한 5080억 원을 기록해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가파른 금리 인상, 원자재 및 외주비 상승 등 국내·외 어려운 대외 경영 환경에서도 주택건축사업부문의 견고한 성장세를 바탕으로 토목사업부문의 이라크 알 포(Al Faw) PJ, 플랜트사업부문의 나이지리아 LNG Train7 PJ가 본격화되면서 매출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원가율 상승의 보수적 반영을 통해 전체적으로 이익률이 하락했으나, 베트남 하노이신도시에서의 빌라 입주 및 용지 매각으로 매출이 발생했고, 토목 및 플랜트 부문에서의 지속적인 성장으로 원가율 안정화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대우건설의 2022년 신규 수주는 전년 실적(11830억 원) 대비 27.5% 증가한 141295억 원을 기록하며 2022년 목표인 122000억 원을 초과 달성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2021년 말 보다 8.3% 증가한 45545억 원의 풍부한 수주잔고를 보유해 연간 매출액 대비 4.3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전망치는 매출 109000억 원, 신규 수주 123000억 원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매출은 토목·플랜트사업부문 대형 현장들의 본격적인 매출 발생과 분양성이 높은 사업을 중심으로 18279가구를 공급할 주택건축사업부문의 지속적인 매출을 통해 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며 수주에서도 GTX-B, 나이지리아 Kaduna Refineries PJ 등 각 사업본부별 다수의 계약 대기 물량이 있어 올해 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아름다운 환경을 보존하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2/02 [13:31]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한전 차기사장 이르면 내달 임명…김동철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