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H 미분양 고가 매입, 내 돈이면 이렇게 안 사”
원희룡 장관, LH 악성 미분양 주택 고가 매입 논란에 SNS 통해 공개 비판
 
유상근 기사입력  2023/02/02 [13:19]
▲ 국토교통부 원희룡 장관     © 데일리코리아


국토교통부 원희룡 장관이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
(LH)가 서울 강북 미분양 아파트를 과도하게 비싼 가격으로 매입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내 돈이었으면 이 가격에는 안 산다"'저격'했다.

 

원 장관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LH가 악성 미분양 상태인 강북의 어느 아파트를 평균 분양가 대비 12% 할인된 가격으로 매입했다는 기사를 읽고 내부 보고를 통해 사실 확인을 했다""세금이 아닌 내 돈이었다면 과연 지금 이 가격에 샀을까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LH는 지난달 전세매입임대 사업의 일환으로 준공 후 미분양 아파트인 서울 강북구 '칸타빌 수유팰리스' 전용면적 19~2436구를 가구당 21천만 원~26천만 원씩 총 794950만 원에 매입했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2월 본청약에서 6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감했지만 미계약이 발생했고, 지난해 7월에는 15% 할인 분양에 나서기도 했다.

 

이에 대해 참여연대는 "최초 분양가보다 15%를 할인해도 수차례 미분양된 주택을 LH공사가 추가 할인없이 매입하는 것은 건설사의 책임을 제대로 묻지 않는 조치"라고 지적했다.

 

LH"공사가 매입한 소형평형(전용 19~24)은 애초 분양가 할인 대상이 아니었으며, 감정평가를 거쳐 평균 분양가 대비 12%가량 낮은 금액으로 매입했다"고 해명한 상태다.

 

이에 대해 원 장관은 "국민 혈세로 건설사의 이익을 보장해주고 도덕적 해이를 부추기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매입임대제도는 기존 주택을 매입해 주거취약계층에게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임대하는 주거복지제도로, 같은 예산으로 더 많은 분들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운용하는 것이 제도의 취지"라며 "어떤 기준으로 이런 결정을 했는지 철저히 검토하고 매입임대 제도 전반에 대해 국민적 눈높이에 맞도록 개선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독일 우리신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2/02 [13:19]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한전 차기사장 이르면 내달 임명…김동철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