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우건설, 초대형 인프라 사업 2건 수주 확정
 
유상근 기사입력  2023/01/27 [15:39]
▲     © 데일리코리아


대우건설은 지난
1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국내 초대형 인프라 사업 2건 입찰에서 실시설계적격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며 사실상 수주를 확정지었다고 16일 밝혔다.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4공구(재정구간)에 대해 진행된 기본설계기술제안 설계적격심의에서 평가 1위로 선정됐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4공구는 서울시 영동대로 학여울역 교차로에서 영동대교 남단에 이르는 구간으로 터널, 지하차도, 출입시설 및 지상구간 확장을 진행하는 공사다. 총 공사비 3639억원 규모로 예정돼 있으며, 2028년 하반기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향후 실시설계 시행 및 실시설계적격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계약을 진행하고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기획재정부는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제안한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에서 강북구 석관동에 이르는 총 연장 10.1규모의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민간투자사업에 대해 민간투자사업심의를 의결한 바 있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민간투자사업은 총 사업비 9774억원 규모의 대형 인프라 사업으로 지난해 심의 통과를 통해 빠르면 올 해 말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어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민간투자사업구간의 우선협상대상자로도 지정됐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건설사업은 인천광역시 인천대입구역부터 마석에 이르는 총 82.7의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 동부간선도로 4공구 위치도     © 데일리코리아


이번에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민자사업은 인천대입구역~서울 용산, 남양주 별내~마석에 이르는 총 62.8를 신설 및 개량하는 사업이다. 민자사업구간 중 신설구간은 인천대입구역에서 서울 용산역까지 39.9이며, 남양주 별내~마석 구간은 기존 경춘선을 개량할 예정이다. 서울 용산역에서 상봉에 이르는 19.9정도의 사업은 재정구간으로 향후 추진될 예정이다. 38421억원으로 추정되는 대형 인프라 구축 사업으로 대우건설은 GTX-A노선 참여에 이어 GTX-B 노선에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신한은행, 대우건설 등이 출자하며, 대우건설을 시공주간사로 하여 포스코건설, 현대건설, DL이앤씨 등 18개 건설사가 시공을 담당할 예정이며, 2024년 착공, 2030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로써 대우건설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4공구와 GTX-B노선 민자사업이라는 대형 사업 2건에서 유리한 고지 선점을 통해 올해 공공 인프라 건설 분야에서 기분 좋은 출발을 시작했다면서두 사업의 빠른 진행과 완벽한 시공을 통해 향후 서울·수도권 광역교통망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키는데 기여하겠다고 했다.

독일 우리신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1/27 [15:39]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한전 차기사장 이르면 내달 임명…김동철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