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산구, 추경 597억원, 경제ㆍ안전에 우선 투입
박희영 구청장 597억원 규모로 경제ㆍ안전ㆍ민선8기 공약 챙겨
 
김삼만 기자 기사입력  2022/09/16 [15:37]
▲ 박희영 용산구청장     © 데일리코리아


서울 용산구
(구청장 박희영)597억원 규모로 ‘2022년도 제1회 추가경정 사업예산안을 편성, 용산구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안은 지역경제 활성화 재해예방 및 구민안전 강화 코로나19 상황변화에 능동적 대비 등에 초점을 맞췄다.

성촌녹지대 시설개선, 배문고 통학로 개선과 이태원동ㆍ보광동 노후 도로정비 등 기반시설정비(9억원), 지역경제활성화 지원(85000만원) 등 민선8기 공약사업도 포함됐다. (가칭)용산문화재단 설립 기본계획 수립용역(3300만원), 시설관리공단 조직진단 연구용역(4500만원), 관광활성화 수립 용역(5000만원) 등 공약이행을 위한 사전작업들도 눈에 띈다.

세부 내용으로는 골목상권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97000만원을 편성했다. 남영동 먹자골목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 지원사업(1), 소상공인 무이자 융자 추가지원(13000만원) 등 사업을 추진한다중대재해예방 및 구민안전 강화를 위해서는 96억원을 투입한다.

먼저 저지대 지하주택 침수방지사업을 비롯해 집중호우로 인한 노후 사회기반시설 정비에 총 24억원을 추가 편성했다.

구립노인복지시설 전동침대 지원(51000만원), 이촌고가차도 내진성능 보강공사(223000만원), 가로등 및 보안등 유지관리(45000만원), 제설대책(29000만원) 등 구민 안전을 강화했다.

이촌고가차도 내진성능 보강공사는 총사업비 35억원 규모다. 지난해 내진성능보강 및 정밀안전진단 용역을 시행, 내진보강공사 추진이 필요함에 따라 교부세ㆍ교부금(127000만원)를 확보하고 구비(223000만원)를 추가했다.

올 하반기 코로나19 재확산 위협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관련 예산도 27억원 추가 확보했다. 코로나19 입원ㆍ자가격리자 생활지원비(193000만원), 재택치료 관련 사업 지원(32000만원) 등이다.

이와 별도로 재해ㆍ재난목적 예비비와 재난관리기금으로 각각 160억원과 20억원을 증액했다. 예비비는 예측할 수 없었던 불가피한 지출소요에 적절히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구는 하반기 코로나19 상황변화를 염두에 뒀다.

기존에 편성돼 있던 올해 구 예산은 6243억원(일반회계 5984억원ㆍ특별회계 259억원)이다. 추경 예산안은 107일까지 진행되는 제276회 제1차 용산구의회 정례회를 거쳐 심의ㆍ의결된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이번 추경은 지역경제와 구민안전을 최우선으로 편성했다면서 구민들의 소중한 세금이 허투루 쓰이는 일이 없도록 보다 세심하고 꼼꼼하게 챙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2/09/16 [15:37]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어둠속에서 반짝이는 아이뱅크 ‘볼라드’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