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자연/환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족구병 환자 증가, 올바른 손씻기를!
기온 상승과 실외활동 증가로 수족구병 유행시기
 
서영숙 기자 기사입력  2019/04/18 [13:13]

[데일리대한민국=서영숙 기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가 이달 말부터 수족구병 환자 증가가 예상된다며,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등 수족구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수족구병은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등 장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열 및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으로 특히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며, 감염된 사람의 분비물(, 가래, 콧물, 수포의 진물 등) 또는 대변 등을 통해서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고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18수족구병 환자 또는 감염된 사람의 대변 또는 분비물(, 가래, 콧물, 수포의 진물 등)과 직접 접촉하거나 이러한 것에 오염된 물건(수건, 장난감, 집기 등) 등을 만지는 경우 전파되므로,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 아이 돌보기 전·후 손을 씻고, 장난감 등 집기 소독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대부분의 경우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자연적으로 회복하는 질병이나, 드물게는 뇌수막염, 뇌염, 마비증상 등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어 수족구병이 의심될 때, 특히 아이가 열이 높고, 심하게 보채면서 잦은 구토를 하는 등 증상 발생시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및 유치원에서 수족구병 예방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고,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라발열과 함께 손, , 입안에 수포가 생기는 등 수족구병이 의심될 경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고 등원 및 외출을 자제하라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가 권고한 수족구병 예방 수칙은 다음과 같다.

 

올바른 손 씻기

 

-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씻기

-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 기저귀 교체 전·

- 특히 산모, 소아과나 신생아실 및 산후조리원, 유치원, 어린이집 종사자

 

올바른 기침예절

 

- 옷소매 위쪽이나 휴지로 입과 코를 가리고 기침하기

 

철저한 환경관리

 

- 아이들의 장난감, 놀이기구, 집기 등을 소독 하기

- 환자의 배설물이 묻은 옷 등을 철저히 세탁하기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바로 병의원에서 진료 받고 등원 및 외출 자제 하기(발병후 1주일)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4/18 [13:13]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유관순 열사 사진을 공개합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