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건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건설 근로자 임금, 평균 3.38% 상승
건설협회, ‘2019 상반기 적용 건설업 임금실태조사’ 결과 공표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19/01/02 [17:27]

[데일리대한민국=도기현 기자] 대한건설협회(회장 유주현)1일자로 ‘2019년 상반기 적용 건설업 임금실태조사결과를 공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123개 전체 직종의 일 평균임금은 전반기 대비 3.38% 상승했고, 전년동기 대비 8.48% 상승했다.

 

평균임금 현황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전체 123개 직종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91개 일반공사직종은 전반기 대비 3.77% 상승했고, 광전자 3.61%, 문화재 2.81%, 기타 직종은 3.54% 상승했다. 다만 원자력 직종은 2.16% 하락했다.

 

 

협회 관계자는 청년층의 건설업 기피 및 기능인력의 고령화, 불법 외국인력 단속 등에 따른 인력수급 문제가 건설업 취업자 증가와 맞물려 임금을 상승시키는 데 크게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직종별로는 미장공(11.4%) 등 마감공종과 용접공(10.2%) 등 외국인 근로자 진입이 어려운 직종이 크게 상승했고, 탈원전 정책의 여파로 인해 원자력 관련 직종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협회는 금번 건설업 임금실태조사 통계는 전국 2,000개 공사현장의 20189월 건설근로자 임금을 조사·집계한 것으로 201911일부터 건설공사 원가계산에 적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데일리대한민국(http://www.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1/02 [17:27]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광고

‘스리랑카 테러’ 10장의 사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